벤틀리 모터스, 2014년 판매량 전년대비 9% 증가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 

벤틀리 모터스는 2014년 한 해 동안 총 11,020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(10,120대) 대비 9% 성장했다고 밝혔다.


벤틀리의 역대 최대 실적은 새롭게 출시된 모델들의 성공적 데뷔로 인해 가능했다. 2014 년 벤틀리는 컨티넨탈 GT V8 S와 GT Speed 컨버터블 및 쿠페, 그리고 플라잉스퍼 V8을 출시해 모든 시장에서 성공을 거뒀다.

 

또한, 벤틀리 모터스 코리아는 한국 시장에서 지난 한해 동안 역대 최대인 총 322대를 판매, 전년(164대) 대비 2배 가까운 성장세를 기록했다.

 사용자 삽입 이미지


한국의 폭발적인 성장세는 4도어 세단인 플라잉스퍼 라인업이 견인했다. 12기통 W12 라인업 및 8기통 V8 라인업으로 구성된 플라잉스퍼 시리즈는 지난 한해 동안 총 194대가 판매되면서 한국 내 벤틀리 판매의 60%를 책임졌다. 두번째로 많이 판매된 2도어 쿠페 모델인 벤틀리 컨티넨탈 GT V8 모델은 전체 판매량의 22.6%에 해당하는 73대가 판매되면서 럭셔리 쿠페 시장을 새롭게 안착시켰다.

 

벤틀리 모터스 코리아는 2015년에도 플래그십 모델 뮬산의 강력한 버전인 뮬산 스피드와 한정판 퍼포먼스 럭셔리카 GT3-R 모델을 국내 출시하면서 모델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는 한편, 력셔리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서비스와 고객만족에 집중할 계획이다.

 사용자 삽입 이미지


벤틀리 모터스의 CEO인 볼프강 뒤르하이머는 “2014년은 역대 최대의 판매량을 기록한 이례적인 한 해였다. 벤틀리는 96년의 역사 중에서 그 어느때보다 많은 차량을 판매했고, 이를 통해 벤틀리의 매력이 전세계에서 통한다는 점을 입증했다”라며  “2015년은 벤틀리의 럭셔리 SUV를 공개하는 또 다른 중요한 해이며, 새로운 성공의 시기를 향해 나아갈 것”이라고 밝혔다.

 

한편, 2013년에 이어 최대 시장은 벤틀리 전체 판매의 29%를 차지한 미국으로 전년(3,140대) 대비 1.4% 증가한 3,186대가 판매됐다. 미국에 이어 두 번째 시장은 중국으로 2,670대가 판매됐다. (2013년 2,191대). 유럽시장도 4% 증가한 1,539대가 판매됐다. 그 외 중동 지역에서도 7% 증가한 1,263대, 아태 지역에서는 48% 증가한 669대(2013년 452대)가 판매되며 높은 실적을 거두었다.

 

 

카홀릭 뉴스팀(holicnews@naver.com)